뚱뚱해서 놀이기구 탑승 거부를 당해 다이어트를 시작한 크리스티나 조던

놀이동산에서의 추억, 다들 좋은 기억과 행복한 추억으로 자리 잡겠지만

애리조나에 사는 크리스티나 조던(34세)는 가족들과 함께 디즈니 랜드에 놀러간 날을 잊지 못합니다.

그녀에게는 악몽의 날이었으니까요.

9년 전, 조단은 가족들과 함께 놀이공원에 놀러갔습니다.

사람들이 많아 기구 하나를 타기 위해 꽤 오랜 시간을 기다려야 했습니다.

“우리 가족은 놀이기구를 한번 타기 위해 두 시간을 기다려야 했습니다.

무척 덥고 짜증 났지만 결국 놀이기구에 기대를 품고 앉았습니다.

근데 안전벨트가 저한테 작아서 채워지지 않더라구요.”

안내원은 말했습니다.

“죄송하지만 이 기구를 타기에는 너무 뚱뚱하신 거 같아요.”

그녀는 기구에서 일어나 수치스러움을 감추며 출구로 빠져나가려 했습니다.

하지만 두 번째 악몽이 찾아왔습니다.

“제 엉덩이가 너무 커서 출구를 빠져나갈 수가 없었습니다.

결국 몇 명의 안내원이 게이트를 열어 주었습니다.

저는 도살장에 끌려가는 가축이 된 기분이었습니다.”

하지만 동시에 그녀는 뭔가 바꿔야 한다고 느꼈습니다.

평생을 패배자처럼 살기는 싫었다고 합니다.

120kg이 넘는 체중에서 조금씩 변화하기 시작했습니다.

하루를 거의 굶다시피 하는 극단적인 다이어트를 하는 등 시행착오를 겪기도 했지만

영양에 대해 공부하면서 단백질과 복합 탄수화물,

그리고 건강한 지방을 적절히 맞춘 식사를 하루에 5~6번 나눠서 먹게 되었습니다.

1년 뒤 그녀는 61kg을 뺐습니다.

그리고 9년 동안 날씬한 체형을 잘 유지하고 있을 뿐 아니라

영양학 석사학위를 따냈고 지금은 영양사로 일하며 사람들에게 건강과 행복을 찾을 수 있는 식단을 짜주고 있습니다.

“자신감도 회복했고 저의 변화로 인해 가정에도 행복에 넘치게 되었어요.

지금은 최고의 아내, 그리고 최고의 엄마가 되도록 노력하고 있어요.”